강남에서 5년을 점심먹은바 알부자는 Best3중 한곳!

 

 

 

 

한 5년을 강남에서 직장을 다녔습니다.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니질 않으니 모든 점심을 주변 식당에서 해결을 하게 되는데

점심 식사 뿐만 아니라 저녁, 술한잔 안주까지 맛을 보았던 요리중

저의 Best3 강남 맛집은 바로 알부자랍니다. ^^

 

2층 구조지만 내부는 허름한 느낌이 풍깁니다.

갈때마다 알 전골이나 알탕을 주문해서 먹는데 풍미는

큼직하고 부드러운 알 가득함에 칼칼하고 시원한 국물의 전골을 내놓습니다.

 

 

 

 

강남에 친구나 지인이 먼길로 찾아오면 식사를 사줄때가 종종 생기는데요.

그럴때면 가장 먼저 물어보게 되는 말이

"뭐 먹고싶어?"가 아니라 "알탕 좋아해?"라며 맛있는 곳을 데리고 가고 싶을때 찾는 곳이 알부자이며

팀원이 새로 들어 올때도 최초로 데려가는 곳도 이곳이죠 ^^

 

 

 

 

 

 

 

 

 

 

 

 

오래된 분위기의 식당은 저를 편안하게 해줍니다.

먹거리 메카인 강남에서 물론 세련되고 멋진 레스토랑을 찾아가기도 하고 이름값 한다는 유명 식당을 찾기도 하지요.

하지만 강남의 진짜 맛집은 큰 대로변이 아닌 골목 곳곳에 솜겨진 이런 곳입니다.

 

 

 

 

 

 

 

 

 

 

 

 

이 집은 알전골로 처음 시작해 그 맛에 꽂혀 이후 전골이나 탕만 먹어 봤습니다.

해물알찜이나 알찜도 맛있다던데 갈때마다 메뉴판에 알탕만 보게 되더라고요.

알전골은 주먹만한 알 덩어리를 가위로 먹기 좋게 잘라주고 알탕은 흔히 보던 식당 알크기보다 좀 더 큰편입니다.

 

 

 

 

 

 

 

 

 

 

 

 

 

사실 주먹보다 큰 크기의 알전골을 예전부터 소개해 드리고 싶었는데 전골 먹는날은 꼭 카메라를 안가지고 간다는.. ㅡㅜ

이번엔 2명이 가서 알탕을 두그릇 주문 했지만 안되겠다 싶어 후다닥 디카로 촬영해 블로그에 올리기로 결정!

 

메뉴를 주문하면 인원수 상관없이 테이블당 한접시 나오는 알밥입니다.

처음엔 차갑기 때문에 불을 켜서 데워줍니다.

 

 

 

 

 

 

 

 

 

 

 

요건 알을 뽕당 찍어서 먹는 와사비 간장소스입니다.

보통 식당에가면 알탕 알을 와사비장에 찍어서 먹었었지만 알부자에서는 알을 절대 장에 안찍어 먹습니다.

부드럽고 살살 녹는 이곳 알 본연의 맛을 헤칠수가 있기 때문이에요.

 

 

 

 

 

 

 

 

 

 

 

 

 

반찬은 단촐하게 나옵니다.

화려한 찬은 아니지만 모두 맛있습니다.

 

 

 

 

 

 

 

 

 

 

 

 

 

색이 이쁜 미역냉국.

시큼한 시원함이 좋아 앞접시에 덜자마다 안면흡입하게 만드는 국물맛이죠.

 

 

 

 

 

 

 

 

 

 

 

 

 

입안에서 퍼지는 상큼함이 미각을 작살나게 UP~↑↗↑↗→ ㅁx o 해주는 역할을 하네요 ^^

 

 

 

 

 

 

 

 

 

 

 

 

 

 

반찬 촬영하는 동안 알밥이 다 익혀 졌네요.

 

 

 

 

 

 

 

 

 

 

 

 

 

 

알밥을 쓱쓱 비벼서 한입 꿀꺽 해보면 날치알이 들어간 못난이 김밥 맛? 같아 좋아요.

 

 

 

 

 

 

 

 

 

 

 

 

 

 

요 깻잎 양배추 쌈이 약방의 감초 역할을 한답니다.

향긋함에 시콤함을 더한 맛이 밥이랑 먹어도 좋고 알하고 같이 먹어도 조화가 좋더군요.

 

 

 

 

 

 

 

 

 

 

 

 

 

알 크기로 시선을 강탈하는 알탕.

한소끔 끓여서 나오지만 맛이 베어들 때까지, 국물이 보글보글 할때까지 끓여요. 

 

 

 

 

 

 

 

 

 

 

 

 

 

일반적인 알탕의 모습은 동그랗게 껍데기 안에 알이 들어 있는데

알부자 알은 뒤집어 까져 있는 모습입니다.

풍미의 알탕 찌개에는 곤이와 알만 먹어도 배부를 정도로 넉넉하게 들어있어요.

 

 

 

 

 

 

 

 

 

 

 

 

보글보글...맛나겠죠?~

제 입맛에는 말이죠. 조미료 맛이 안느껴졌어요.

얼큰하고 칼칼한 맛이 먹고 난 뒤 입안에 남는 뒷맛이 깔끔했습니다.

 

그리고 알의 식감이 이날 따라 거의 쵝오였는데

입안에서 부드러운 알들이 살짝 퍼지며 녹아 내려가는것 같았죠.

이 맛은 오래 끓여 뿔은 그런 부드러움이 아니라 입안에서 녹는다니 참 신기하죠?~

 

 

 

 

 

 

 

 

 

 

 

보글보글 잘 끓여낸 탕을 덜어서 앞접시에 덜어서 먹습니다.

통통한 알이 국물에도 흘러 스며들어 밥을 비벼먹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가 있어요.

 

알은 밥에 올려 먹기도 하고, 국물을 홀짝 홀짝 마시기도 하고

비벼도 먹으니 밥 한공기가 모자르다는..

 

다 먹고 나면 국물에 밥을 볶아 먹을 수도 있는데 배불러서 패스~!

그리고 후식으로 식혜도 주는데 배불러서 패스~!

 

 

 

 

강남 알부자의 진짜는 알전골인데 그건 다음기회에 다시 소개해 드릴께요.

 

죽기전 강남에서 꼭 먹어야 할 요리 Best of Best 3!

알부자 지도 올려드립니다.~!

 

 

 

 

- 끗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역삼동 817-34 | 알부자 강남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늘외 악마가 사는 곳 천외마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블리 2016.03.20 00: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강남 많이가는데 여기는 처음들어보네요!!맛있어 보여요.
    다음에 가뵈야겟네여 ㅎㅎ

  2. 별별이 2016.03.20 22: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베스트3 나머지 두군데도 어딘지 궁금해요!!

  3. 연탄 2016.03.21 08: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강남역이 회사인데 여긴익히 들었지만 대로변 반대편이라 잘 안가는 쪽이더군요. 점심시간 다 쓰더라도 가서 먹어봐야겠습니다 (^ 3^)

  4. Deborah 2016.03.21 17: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레스토랑 이름이 참 멋지군요.

  5. 한솔ev 2016.03.21 19: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알탕이 주먹만하다고요?? *-* 알 완전사랑하는데 강남역 한번 떠야겠어요!!~ ㅋㅋㅋㅋㅋ